b a r j
Site Navigation

멜론 1월 4주차 top100 다운로드

Share:

By:

멜론은 2012년 트러스트 브랜드 어워드에서 수상했습니다. [17] 일간스포츠는 2013년 11월 창립 44주년을 기념해 멜론을 K팝 업계에서 3번째로 영향력 있는 기업으로 선정했다. [20] 멜론은 2011년 앱 어워드에서 `대한민국 최고의 앱 25`에 선정되었습니다. [16] 멜론이라는 이름은 멜로디라는 문구의 약어입니다. [4] 멜론 (한국어: 멜론; RR: 멜론)은 2004년 11월 SK텔레콤이 개발한 한국의 온라인 음악 스토어 및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입니다. 로엔엔터테인먼트(현 카카오M)는 2009년 서비스 담당 회사로 취임했습니다. 멜론은 2,800만 명이 넘는 유저를 보유한 국내 최대 규모의 음악 구독 서비스입니다. 사용자는 음악 및 뮤직 비디오를 스트리밍 및 다운로드하고 사용자 지정 벨소리를 만들 수 있습니다. [3] 멜론은 현재 iOS와 안드로이드에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봄날`은 멜론에서 130주 이상 차트를 석달하는 최장 차트 곡이다.

가장 긴 차트를 기록한 이전 곡은 샘 스미스의 “I`m Not the Only One”이었다. [29] 한국에서 발매되자마자 방탄소년단의 첫 `루프 히트`가 되었고, 24시간 동안 멜론실시간 1위를 유지했다. 또한 다른 8개의 한국 포털에서 1위를 차지했습니다. [30] 또한 2009년, 로엔엔터테인먼트는 디지털 판매 와 온라인 투표를 통해 수상자를 선정하는 데 전념하는 시상식인 멜론 뮤직 어워드(MMA)를 출범했습니다. 멜론은 2010년 인도네시아 SK텔레콤과 텔콤 인도네시아와 제휴하여 출범했습니다. [5] 2016년 텔콤 인도네시아는 SK텔레콤이 멜론 사업을 모두 매각한 후 SK텔레콤이 소유한 지분을 모두 매입하여 멜론인도네시아를 인도네시아 기업으로 만들었습니다. [6] “봄날”은 한국의 보이밴드 방탄소년단이 녹음한 곡이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발매된 이 곡은 2017년 발매된 `너 혼자 걷지 않는다`로 발매된 리패키지 앨범 윙스(Wings) 첫 싱글이었다. 이 싱글은 가온 디지털 차트에서 1위를 차지하며 성공을 거두었으며, 이후 2,500,000개 이상의 다운로드를 돌파했습니다. [2] 이 곡은 2017 멜론 뮤직 어워드에서 `올해의 노래`를 수상하기도 했다. [3] 2018년 6월 `봄날`(브릿 록 리믹스)`이라는 제목의 노래 리믹스가 무료로 다운로드되었다.

[4] 멜론은 2012년 한국 디지털 경영 혁신 어워드에서 `디지털 콘텐츠 대상`을 수상했다. [18] 국경의 남쪽 (위업. 카밀라 카벨로 & 카디 B)에드 시런 “봄날” 뮤직비디오는 2017년 2월 12일 동영상 공유 웹사이트 유튜브에 업로드되었으며,[17] 24시간 만에 900만 뷰를 돌파했다[18] 방탄소년단의 이전 싱글 `피, 땀, 눈물` 기록을 경신했다. 일주일 후 후속 싱글 `Not Today`의 뮤직비디오는 `봄날`을 제치고 1000만뷰를 돌파했다. [19] 마찬가지로 `봄날`은 K팝 그룹 뮤직비디오 중 가장 빠른 조회수 2000만뷰를 돌파하며 4일만에 위업을 달성했다. “오늘이 아니다”는 3개 미만으로 최고의 성적을 올랐습니다. [20] 많은 팬들과 언론매체들은 뮤직비디오가 세월호 비극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소문이 났다. [21] 현재 YouTube에서 2억 9,500만 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This entry was posted on Saturday, February 8th, 2020 at 6:31 am and is filed under Uncategorized and tagged as . You can follow any responses to this entry through the RSS 2.0 feed.

Think Differently About Education.

We Believe...

All children are born with the innate ability to reach their OWN excellence.

That a growing group of children don’t fully prosper in overpopulated classrooms.

Through technology and one on one learning, their future path to success can be made clear again.